Exhibitions
Folding the Edges
Kim Oksun, Ahn Okhyun, Yoon Jeongmee, Rhee Jaye
March 17 - April 6, 2022
Oksun Kim, Ok Hyun Ahn, Jeongmee Yoon, and Jaye Rhee

From March 17th to April 6th, Gallery Kiche holds Folding the Edges, an exhibition by four artists, Oksun Kim, Ok Hyun Ahn, Jeongmee Yoon, and Jaye Rhee. The exhibition will compose of a virtual reading session of Theresa Hak Kyung Cha’s magnum opus, Dictée (1982), and the four artists’ reflections on the work in videos, installations, and photographs. In addition, it recreates the previously held two-day exhibition at Amado Art Space, Dictee: Chorus, at the end of last year in ways that best fit Gallery Kiche.

Artist Theresa Hak Kyung Cha, who passed away unexpectedly 40 years ago in New York City just three days after the publication of her first book, takes her book’s title, Dictée, in the literal sense and utilizes “dictation” as a direct and symbolic guiding method in its overall structure and process of writing. In addition to herself and her mother, Cha invites multiple narrators that transcend time and space, such as Yu Guan Soon, Joan of Arc, and Saint Thérèse of Lisieux, and weaves various images, texts, multiple languages (English, Korean, French, etc.), facts, and fiction to create a book that itself embodies dictation.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s each present their “dictation” based on the artist’s own life and experiences, just as Cha attempted to inspire autonomous awakening of history and experiences of discrimination and hate by adopting “dictation” as a methodology. Oksun Kim and Jeongmee Yoon record (or “dictate”) the objects that compose the unique identities (or corners) that represent regions such as Jeju Island and Itaewon and bring to the surface their symbolisms.  Ok Hyun Ahn uncovers the many layers of emotions and consciousness that make up her collective identity by “speaking along” the multidimensional self. Jaye Rhee weaves the gestures and music of different times and spaces and captures the quietly whispering echoes.
기체는 김옥선, 안옥현, 윤정미, 이재이 네 작가의 <<모서리를 접고서 Folding The Edges>>전을 3월 17일부터 4월 6일까지 갖는다. 전시는 차학경(1951~1982) 작가의 유작 「딕테 DICTÉE」(1982)를 비대면으로 모여 읽고, 그에 대한 각자의 단상을 작업으로 담아낸 영상 작품을 주축으로 설치, 사진을 일부 포함한다. 덧붙여 이는 지난 연말 이틀 간 아마도 예술공간에서 열었던 전시<<합창, Dictée:Chorus>>를 기체 공간에 맞게 재구성해 선보이는 것이기도 하다.

 40년 전 뉴욕에서 첫 책 출간 3일만에 불의의 죽음을 맞이한 차학경 작가는 불어인 딕테 의 말뜻 그대로 “받아쓰기”를 책 전반의 얼개와 쓰기 자체를 이끄는 직접적이고도 상징적인 수단으로 삼는다. 자신과 어머니 뿐 아니라 유관순, 잔 다르크, 성 테레사 등 시공을 넘나드는 다중적인 주체를 화자로 삼고 이미지와 텍스트, 언어(영어, 한국어, 불어 등), 사실과 허구 등등을 혼성해 책 그 자체로 받아쓰기를 총체화 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들은 차학경이 고유의 ‘받아쓰기’를 방법론 삼아 차별과 혐오의 경험, 역사를 주체적으로 각성하고자 한 것처럼 각 작가 스스로의 삶과 경험을 기반으로 ‘받아쓰기’ 한 결과물을 선보인다. 김옥선, 윤정미는 제주도, 이태원 등의 지역을 대변하는 특징적 정체성, 즉 모서리를 이루는 사람들을 기록(또는 ‘받아쓰기’) 하고, 상징성을 강조해 부각한다. 안옥현은 복합적 주체를 내세워 ‘따라 말하기’ 함으로써 집합적 ‘그녀’에 내재된 감정, 의식의 단면을 드러낸다. 이재이는 다른 시공의 몸짓과 노래를 날실과 씨실로 삼아 교차, 대비시켜 속삭이듯 울림을 담아낸다.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