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LOVE HAS NO NAME
Ok Hyun Ahn
Jun 20 - July 27, 2019
Love has No Name
2018
Video
Ed.of 5
various size
이 뉘앙스에서 저 뉘앙스 사이를 찾아 헤맨다_보영
2019
Digital C-print
Ed. of 5
120x80cm
이 뉘앙스에서 저 뉘앙스 사이를 찾아 헤맨다 #6
2019
Digital C-print
d. of 5
90x60cm
Gallery Kiche is proud to be presenting Ok Hyun Ahn’s solo exhibition "LOVE HAS NO NAME" from June 20th to July 27th. This exhibition titles the first solo exhibition held at Gallery Kiche by the artist, who has been working on photography and video work for more than 10 years in Seoul and New York. The artist is mainly focused on the complex aspects of human emotion and has been steadily dealing with this topic in various ways. The video work <Love has No Name> was firstly released at the 2018 Gwangju Biennale and will be presented in this solo exhibition context for the first time alongside 8 new photograph works.
<Love has No Name> was titled after the song "Love Has No Name" from American singer Babble and is part of the Artist’s <the World from the Summit of Mt. Everest> series, which started in 2013. With the focus on the incomprehensible feeling of love, this 13min long film displays various perspectives and consciousness that stand in relation to the Image of Love. In this short film the disagreement between love and its image, the main characters’ desire and its directed object is repeated, while the word ‘Love’ wanders and slips between this nuance and that nuance all the time.  
‘Emotions' are simple, and yet complicated. The direct reaction to another or a situation in the moment where an individual encounters Joy, Love, Sadness, Pain, Anger, Frustration and so on, is the most immediate expression of one’s self. However, despite this direct expression, the underlying process is not simple to accept or understand, even by the individual itself. The system of the physical body also adds to this indefiniteness that cannot be maintained in only one context by the individual consciousness, desire or other emotions. This, as expected, gets multiplied by the various ways the individual was taken in by and exposed to ideologies and their entangled complexity.
Therefore, the artist looks through the camera viewfinder at the process of the appearance of ’emotion’ in detail, and her repeated attempt to capture it could be seen as an intentional failure. ‘Emotion' is distorted according to the viewpoint and consciousness of the individual as it is constantly being exposed to and surrounded by stimuli, and this only barely shows on the facade. Nevertheless, the artist’s working obsession with the 'surface' or 'facade' is perhaps the irrational 'human condition' one unexpectedly ponders over.
갤러리 기체는 6월 20일부터 7월 27일까지 안옥현 작가의 개인전 <사랑에는 이름이 없다 LOVE HAS NO NAME>전을 갖는다. 이번 전시는 10년 이상 서울과 뉴욕을 오가며 사진과 영상 작업을 계속해온 작가가 갤러리 기체와 여는 첫 개인전이다. 작가는 인간 감정의 복합적인 측면에 관심을 갖고 작업에서 꾸준히 다뤄왔는데, 영상작품 <사랑에는 이름이 없다>는 그 연장선에 있는 것으로 2018년 광주비엔날레에서 처음 공개했던 작품이다. 이번 개인전에서 작가는 우선 영상작품 <사랑에는 이름이 없다>, 그리고 이와 연관해 새로 작업한 사진작품 8점을 더해 전시한다.
<사랑에는 이름이 없다>는 2013년 시작한 <에베레스트 정상에서 본 세상> 연작의 하나로, 미국 가수 Babble의 노래 ‘Love Has No Name'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사랑이라는 불가해한 감정을 주제로 삼고 있는 이 영상작품에는 사랑의 이미지에 관한 여러 관점과 의식들이 개입되어 있다. 단편 형식의 영상작품 안에서 사랑과 그 이미지, 욕망 주체와 대상은 불일치를 반복하며, 내내 ‘사랑’이라는 말은 이 뉘앙스와 저 뉘앙스 사이를 헤매며 미끄러질 뿐이다.
‘감정’은 단순하고도, 복잡한 것이다. 우선 그것은 기쁨, 사랑, 슬픔, 고통, 분노, 좌절 등등 개인이 맞닥뜨리는 그때그때의 대상과 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반응으로 자아의 가장 직접적인 표출이다. 그렇지만 그 표출의 직접성에도 불구하고, 그 함의는 타자 뿐 아니라 그 주체에게 조차 단순하게 받아들여지거나, 파악되지 않는다. 육체의 물리적 체계는 주체의 의식, 욕망 등에 의해 하나의 맥락으로 머물 수 없는 불특정성을 더하게 되고, 이 역시 다양한 경로로 주체에게 학습되거나 전이된 이데올로기들과 얽혀 복잡성을 배가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카메라 뷰파인더를 통해 ‘감정’이 출현되는 과정을 세밀하게 살피고, 포착하려는 작가의 시도는 의도된 실패를 거듭하는 일이다. ‘감정’이란 그 주체가 끊임 없이 타자화, 대상화 됨으로써 보는 이의 관점과 의식에 따라 왜곡되거나, 혹은 그 껍데기만을 간신히 보여줄 뿐이다. 그럼에도 작가가 취하고 있는 ‘표면’ 내지 ‘표피’에의 작업적 집착은 아마도 부조리한 ‘인간의 조건’을 새삼스레 되새기는 일이다.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