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Illuminating Shade for Big Window
Part 1. Sick Prophet and Old Magician
Jenny Cho's solo exhibition
April 29 – June 12, 2021
Sick Prophet and Old Magician (after Jean Baptiste Oudry) 
2020
Oil on canvas
25.4  x 45.7 cm
i
Sunrise (after Turner)
2020
Oil on canvas
28 x 33 cm
i
The Difficult Crossing (after Magritte)
2017-2020
Oil on canvas
153 x 102 cm
i
Untiltled (after Hunter Gracchus)
2018-2020
Oil on canvas
147.3 x 132 cm
i
Still Life (after L’argent)
2017
Oil on canvas
36 x 60 cm
i
The Balcony (after Magritte)
2017-2020
Oil on canvas
153 x 102 cm
i
The Bedroom Painting
2017-2020
Oil on canvas
102 x 153 cm
i
The Future is Painting
2017-2020
Oil on canvas
102 x 153 cm
i
Jenny Cho’s solo exhibition Illuminating Shade for Big Window consists of two parts. The first, titled Sick Prophet and Old Magician, is taking place at Gallery Kiche, while the second, titled Patron God-desses for Idle Fellows, began slightly later at Kimsechoong Museum. Sick Prophet includes 11 works by the artist, including Untitled (the Hunter Gracchus); Patron Goddesses centers chiefly on Hinge Frame Set, a work that the artist has been designing since 2016, announcing a break from (or expansion of) her early work. Illuminating Shade for Big Window reuses the title from Cho’s 2017 solo exhibition at Sindoh Art Space, and the titles of the exhibition parts are either borrowed directly or adapted from Cho’s previous work, including her painting appropriating the work of Jean-Baptiste Oudry. Making no attempt to conceal the appropriations and references, her process confounds classification of identity, revealing the intentions of someone seeking to embrace and implode the virtues of a linear lineage in order to manifest the (im)possibility of writing a non-linear history, much like the body of a hunter confronted with the impossibility of death. From what I saw, the orientation here is toward painting in anthropomorphized physical form.
                                                                                                                                                             _Soyeon Ahn, art critic
제니 조의 개인전 ⟪큰 창을 향해 반짝이는 그림자 Illuminating Shade for Big Window⟫는 두 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파트는 ⟪병든 예언자와 늙은 마법사 Sick Prophet and Old Magician⟫라는 제목으로 갤러리 기체에서 진행되며, 두 번째 파트는 ⟪한가한 친구들의 수호신 Patron Goddesses for Idle Fellows⟫으로 김세중 미술관에서 약간의 시차를 두고 열린다. ⟪병든 예언자와 늙은 마법사⟫는 <무제(사냥꾼 그라쿠스를 따라)>를 포함해 11점의 회화로 구성되었고, ⟪한가한 친구들의 수호신⟫에서는 초기 작업과의 단절(혹은 그것의 확장)을 알리며 2016년부터 설계된 “힌지 프레임 세트 Hinge Frame Set”가 전시의 중심축을 이룬다. “큰 창을 향해 반짝이는 그림자”는 2017년 신도문화공간에서의 개인전 제목을 다시 가져온 것이며, 각 파트의 전시 제목 또한 장 바티스트 오드리(Jean Baptiste Oudry)의 회화를 전유해서 그린 자신의 그림 제목과 예전 작업의 제목을 각각 참조해 그대로 가져오거나 변형해서 쓴 것이다. 이러한 일련의 절차들은 전유와 참조를 숨김없이 드러내면서, 동시에 (정체성의) 범주화에 착오를 일으키며 선형적 계보의 미덕을 자기 품에 안고 내파시켜 비선형적 역사 쓰기의 (불)가능성을 죽음의 불가능성에 처한 사냥꾼의 육체처럼 눈 앞에 현전해 놓으려는 어떤 이의 속내를 비춘다. 내가 볼 때, 그것은 의인화 된 회화의 육신을 향해 있다.
                                                                                                                                                                 _안소연 미술비평가
Subscribe